“그냥 타”라며 선행을 베푼 버스기사

교통카드를 놓고 온 학생이 무료로 버스를 태워준 기사의 선행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텀블러와 편지를 보낸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교통카드를 놓고 온 학생이 “그냥 타”라며 선행을 베푼 버스기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텀블러와 손편지를 선물했다.

교통카드를 놓고 온 학생이 무료로 버스를 태워준 기사의 선행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텀블러와 편지를 보낸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학생이 버스회사로 보낸 텀블러 30개와 손편지.


3일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 11시쯤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역에서 대학생 A씨는 민락동 방향으로 가는 23번 버스를 탑승했다.

그러나 뒤늦게 교통카드를 깜빡한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버스기사에게 사정을 설명한 뒤 바로 다음 정류장에서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버스기사는 “그냥 타”라며 A씨가 무사히 귀가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후 A씨는 며칠 뒤 버스회사를 방문해 당시 지불하지 못했던 버스비와 텀블러 30개, 손편지 등을 전달했다. 편지에서 A씨는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던 상황에서 기사님이 보여주신 선행이 많은 위로가 됐다”며 버스기사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해당 소식이 화제가 되자 A씨는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를 통해 “내가 행복해진 만큼 나누고 싶은 마음에 보인 행동이 여러분들도 따뜻해지셨다니 참 감사하고 보람차다”며 “용기를 얻어간다”고 전했다.
허프포스트 코리아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역사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시문 기자 다른기사보기